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컨텐츠

게시판 리스트 페이지

  • 트위터로 보내기
글자크기
심장 두근거린다면서 고소했다면…
2019-05-20 11:14:22
아이콘 1496
조회수 39,649
게시판 뷰
법적 상해

경미한 교통사고에도 다치는 사람이 있고, 비교적 큰 사고지만 사람이 멀쩡한 경우도 있다. 내가 가해자라고 할 때, 두 사고에서 피해자가 상해진단서를 끊어서 나타난다고 해보자. 일반적으로 경미한 교통사고의 경우엔 “뭘 저 정도 갖고 저러나” 할 테고, 비교적 큰 사고의 경우엔 앞뒤 따지지도 않고 바짝 엎드릴 거다. 하지만 법적인 ‘상해’는 겉으로만 보고 판단할 게 아니다.






노란신호를 보고 빠른 속도로 달려오던 자동차가 횡단보도 앞에서 급히 정지할 때가 종종 있다. ‘무슨 운전을 저렇게 험하게 할까’라고 속으로만 생각하면서 그냥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도 있을 거고, 차량 운전자를 째려보며 지나는 사람이나 삿대질을 하면서 적극적으로 따지는 보행자도 있을 거다. 그래도 일단 차량이 정지하면 다치는 사람이 없으니 그냥저냥 넘어가는 게 대부분이다. 하지만 다른 경우도 있다. 

지난해 횡단보도를 건너다 이런 상황을 맞닥뜨린 A씨는 깜짝 놀라 심장이 벌렁벌렁 뛰었다. 이 일로 2주간 병원에서 약물 치료를 받은 A씨는 운전자 B씨로 인해 상해를 입었다면서 B씨를 고소했다. 과연 B씨는 처벌을 받았을까. 

법원은 “횡단보도에서 급제동한 차량에 놀라 ‘심장 두근거림’ 증상이 생겼더라도 이를 상해죄로 처벌할 수 없다”고 판결했다. 운전자 B씨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으로 기소됐는데, 이런 경우 B씨의 유죄가 인정되려면 피해자 A씨에게 형법상 ‘상해(형법상 업무상과실치상)’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법원은 이 사건에서 “피해자 A씨가 입었다고 주장한 ‘심장 두근거림’ 증상이 신체 손상, 생활기능 장애, 건강상태 불량 등 형법상 상해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상해가 없으니 무죄라는 거였다. 



 


A씨는 억울한 측면이 있다. 일반적인 상황이 아니라고 해서 A씨가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할 이유는 없어서다. A씨는 병원 치료도 받았다. 이 때문에 이 사안은 충분히 더 다툴 여지가 있어 보인다. 물론 차량을 피하다가 넘어져 다쳤다거나 하면 상해로 인정될 여지는 더 높다.

이 사례에서 중요한 건 많은 이들이 “고작 ‘심장 두근거림’으로 무슨 상해를 입었다고 고소까지 하느냐”고 반문한다는 점이다. “검찰이 B씨를 기소한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는 이들도 있다. 상해냐 아니냐는 ‘딱 봐도’ 구분할 수 있지 않느냐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그게 사실 쉽지 않다. 명백한 병명이 있는 상해라 하더라도 상해가 경미해 치료가 필요하지 않거나 허위로 상해진단을 받았다면 상해로 인정받지 못한다. 이런 점에서 A씨가 ‘심장의 두근거림’으로 상해 유무를 따져본 건 합당한 과정이다.[※참고 : 상해 유무에 따라 피의자의 유ㆍ무죄 판단은 물론 형량도 달라진다.]

우리 법원은 병원이 발급하는 상해진단서를 대부분 인정하는 편이다. 전문의의 상해진단서의 증명력을 높이 평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A씨와 달리 ‘가짜환자’가 상해를 입었다고 주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렇다면 운전자가 억울한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다.

방법이 있다. 상대방의 상해가 의심될 때에는 상해진단서를 발급해 준 병원에 ‘사실조회신청’을 하는 게 좋다. 피해자가 언제 어떤 경로로 병원을 방문했고, 어떤 치료를 받았는지 등을 알 수 있어서다. 이를 통해 피해자가 기왕증(이미 증세가 있음)이거나 다른 원인으로 상해를 입었다면 충분히 상해 유무가 달라질 수 있다. 따라서 본인이 직접 상해 유무를 판단하기보다는 전문가에게 맡겨놓으라는 거다. 

변호사닷컴 법률뉴스는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부딪힐 수 있는 사건·사고에 대해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작성한 변호사의 소견입니다.
따라서 법규정 해석에 대한 이견이 있을 수 있으며법적 효력이 없습니다.

<저작권자© 변호사닷컴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스크랩
목록

법률뉴스 더보기

법률 뉴스 리스트
미성년자성폭행, 아청법적용 엄벌
  미성년자는 우리사회가 보호해야 할 신체적, 정신적으로 미성숙한 존재이기에 이들에 대한 성범죄는 특별법에 별도 규정을 두어 일반 형법보다 강력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   형법의 강간죄가 3년 이상의 유기징역을 법정형으로 규정하고 있는 ...

[형사.범죄]

윤창호법 위헌사유 보완입법, 모호성 줄이고 세분화
    음주운전 처벌강화를 위해 제정된 도로교통법 개정안인 일명 윤창호법이 연달아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결정이 내려지며 적용 중지 되었다. 이전 사건과의 시간 간격이나 얼마 이상 형량의 선고를 반영하는지, 유죄확정판결일 것을 요구하는지 ...

[교통사고]

사기죄 성립요건, 변제능력과 의사가 쟁점
  경기불황이 가져온 주식, 코인, 부동산 폭락장에 금리까지 치솟으며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급전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자신의 신용으로는 더 이상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것이 어렵다면 눈을 돌리는 것이 금전적인 여유...

[형사.범죄]

카메라등이용촬영죄, 형벌 및 성범죄 보안처분까지
  스마트폰 기종을 선택할 때 카메라 성능이 얼마나 좋은지가 고려될 만큼 요즘 휴대전화 카메라 기능은 전문가용 못지 않은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다.    문제는 작은 기기로 고화질의 사진, 영상을 담을 수 있는 기술의 발전이 악용되어 눈...

[형사.범죄]

주차장 음주운전, 도로여부 상관없이 처벌
  요즘 많은 음주운전 사례들이 아파트 주차장에서 비정상적인 주행을 하는 것을 목격한 주문의 신고로 적발된다. 대리기사를 불러 아파트 입구까지 왔음에도 주차는 자기가 하겠다며 돌려보내는 이들도 있지만 요금 시비 등으로 대리기사가 주차를 ...

[교통사고]

음주운전 사고, 특가법 위험운전치상으로 엄벌
  연말연시를 맞이하여 전국적으로 대대적인 음주단속이 벌어지고 있다. 거리두기 이후 줄어들었던 음주운전이 올해 일상회복에 돌입한 후 증가하며 음주운전 교통사고 또한 다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특히 음주운전 사고의 발생확률이 높...

[교통사고]

윤창호법 위헌 보완한 도로교통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지난해와 올해 음주운전 2회 이상 적발자를 가중처벌하는 윤창호법 일부 조항에 대해 위헌 결정이 내려지며 적용중지 되었다. 그 후 위헌 취지를 고려한 보완규정에 대한 논의가 지속되었고 얼마 전 국회 본회의에서 위헌 사유를 없앤 도로교통법 일...

[형사.범죄]

청소년 보호법 수능 끝난 수험생 일탈 주의해야
  2023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되며 수험생활에서 해방을 맞이한 고3들의 일탈이 우려되고 있다. 그동안 학업으로 쌓인 스트레스를 음주나 흡연 등 아직은 금지된 행위들로 해소하려는 청소년들이 있기 때문이다.    새해를 맞이하기 전까...

[형사.범죄]

랜덤채팅, 미성년제의제강간죄 주의해야
  무작위로 대화상대를 매칭해주는 랜덤채팅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마음이 맞는 대화상대를 찾을 때 까지 랜덤으로 매칭되는 재미도 있지만 이를 조건만남과 같이 불건전한 만남을 위해 이용하는 이들도 많아 문제가 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본...

[형사.범죄]

연말연시 음주운전 집중단속 돌입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 맞는 연말을 맞이하여 술자리, 회식 등 각종 모임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경찰청에서 내년 1월까지 음주운전 집중 단속을 전국 각처에서 실시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겨울철을 맞이하여 코로나 19가 ...

[교통사고]

준강제추행죄, 어떤 상황에서 문제되나?
  보통 우리가 성추행이라 칭하는 범죄의 형법상 정식명칭은 강제추행죄이다. 이는 폭행이나 협박을 통해 타인의 신체를 추행하는 경우 해당된다. 하지만 폭행이나 협박이라는 수단이 없는 상황에서도 동일하게 처발되기도 한다. 바로 준강제추행죄가...

[형사.범죄]

대리기사 폭행, 특가법 운전자폭행 적용되기에
  연말연시가 다가오며 술자리를 동반한 회식 및 지인 모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대리기사 수요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지방 경찰청에서도 연말에 대비하여 음주운전 집중 단속을 벌일 예정이라고 하므로 술을 마셨다면 스스로 운전...

[형사.범죄]

음주운전 동승자, 방조죄로 처벌 될 수 있어
  운전자가 술을 마셨음을 알면서도 함께 차량에 탑승했다면 음주운전 방조죄에 해당하여 형사처벌 될 수 있다. 우리 형법에서는 타인의 범죄를 방조한 자를 종범으로 처벌할 수 있다는 규정을 두고 있다. 타인이 범행을 하는데 편의를 주는 일체의 행동...

[형사.범죄]

보이스피싱 피해구제, 어떤 절차 있을까?
  계속해서 새로운 수법을 도입하며 시민들이 힘들게 모은 재산을 노리는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은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그렇다면 보이스피싱을 당한 것을 알게 되었다면 어떤 조치를 취하여 피해구제를 할 수 있을까?   먼저 더 큰 손...

[형사.범죄]

음주운전 경찰조사, 어떻게 진행되나
  혈중알코올농도 0.03%이상의 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 적발되었다면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입건된다. 이후 사건전개에 대해 알아보면 진술을 위해 출석하라는 수사기관의 요청을 받는다. 수사관이 배정된 후 가능한 일정을 조율하고 조사기일에는 면허...

[교통사고]

1
2
3
4
5
6
7
8
9
10

지금 활동중인 변호사

더보기

  • 데이터가 없습니다.
  • 대한민국 법원
  • 서울중앙지방법원

HELP 변호사닷컴 사용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Top

변호사닷컴 서비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