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컨텐츠

프로필 관리 페이지

박재정 변호사

법률사무소 아이비에스

박재정 변호사

전국
좋아요 2
의뢰인과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변호사
여러분의 입장에서 함께 고민하는 자세로 법률 지식과 정확하고 빠른 판단으로 단순한 해결을 넘어 합리적인 방향으로 최선의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글자크기
힘 없는 하도급업체 ‘중벌’ 받은 이유
2017-12-08 15:59:22
아이콘 2
조회수 464
게시판 뷰
분류
 
 
▲ 건설산업기본법은 기본적으로 강자보다 약자를 억누를 가능성이 높다.[사진=뉴시스]





법은 종종 우리의 상식을 벗어난다. 죄를 지은 이가 낮은 처벌을 받는가 하면, 죄 없는 이가 죄를 뒤집어쓰거나 죄질이 나쁜 이보다 더 큰 처벌을 받기도 한다. 우리 법이 사회적 정의를 고려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 사례 하나를 소개한다. 힘 없는 하도급 업체가 무거운 처벌을 받은 사례다.

2015년 어느 봄. 부산의 한 건설업체 A사의 대표가 수사기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 내용은 C공공기관으로부터 전문건설 공사 발주가 있었는데, 건설업체 B사가 불법으로 하도급을 받았다는 것(건설산업기본법 위반)이었다. 

사실 A사 대표가 B사를 고발하기 전까지 두 기업은 공생관계였다. B사는 건설공사 경험과 실적이 풍부해 부산 지역에서는 나름 인지도가 있는 중견 건설업체였지만, 전문건설업체로 등록돼 있지 않았다. 반면 A사는 영세하고 공사실적이 많지 않았지만 전문건설기계를 보유하고 있어 전문건설업체로 등록돼 있었다. 그리고 C공공기관이 발주한 공사는 전문건설업체만 참여할 수 있는 공사였다. A사와 B사가 손을 잡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A사는 전문건설기계를 B사에 사실상 보유한 것처럼 보이게 빌려주고, 전문건설업체로 등록한 B사가 실적과 인지도를 앞세워 공사를 수주하면 A사에 하도급을 주기로 한 것이다. 결국 B사는 공사를 수주했다. 하지만 B사는 공사를 수주한 이후 A사로부터 빌린 기계와 인력으로 모든 공사를 진행하면서도 자신의 이익만 챙기기 바빴다. 특히 B사는 원사업자로서 갑질을 일삼았다. 화가 난 A사 대표는 B사를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중략..)


출처: 더스쿠프
http://www.thescoop.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970

목록

HELP 변호사닷컴 사용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Top

변호사닷컴 서비스 전체보기